38觀看次數

[ Giuseppe La Torre, CEO of Borgo Italia Asia Pacific(쥬세페 라 토레, 보르고 이탈리아 한국 지사장) ]

La Torre’s 3-month internship turned into 3 years of living in Seoul. He barely knew about Korea, but his journey in Korea started just like that. La Torre would only know what was to happen to him after his hard work during the three months. In the beginning, he didn’t even have time to sleep. There is so much to learn from his journey in Korea and from his business.
[B CRUZE] will share an insightful time into the life of the young CEO Giuseppe La Torre!

올해로 3년차 서울 생활에 접어들었든 그는 3개월의 인턴이라는 비정규직으로 한국 땅을 밟았다. 한국이라는 나라가 어떤 나라인지도 잘 몰랐던 그가 갑자기 한국에서 살게 된 것이다. 주어진 3개월의 시간동안 노력의 결과를 보여야만 했다. 처음 한국에 왔을 땐 잠도 제대로 자지 못하고 일만 했다. 그의 한국생활과 비즈니스에서는 여러 배울 점이 많다. 이에, [B CRUZE]에서는 ‘보르고 이탈리아’의 젊은 한국 지사장 ‘쥬세페 라토레’와 함께 유쾌한 시간을 갖어 본다.

Visit ‘Arirang Culture’ Official Pages
Homepage: http://www.arirang.com
Facebook: http://www.facebook.com/arirangtv
Twitter: http://twitter.com/arirangworld
Instagram: http://instagram.com/arirangworld